밤길을 걸어가던 여학생이 뒤따라오던 남학생을 의식하며 겁에 질린 채

부지런히 걸었다. 여학생이 걷는 만큼 남학생의 걷는 속도도 빨라졌고

잔뜩 겁에 질린 여학생은 마침 앞에서 오는 한 아주머니에게 다급히 말을 걸었다.

"어...엄마, 나 오늘 많이 늦었지? "

그러자 뒤따라오던 그 남학생이 그 아주머니에게 물었다.


" 엄마, 애 누구야? 엄마 아는 애야? "

'Hobby :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과 사자와 닭의 차이  (0) 2009.08.15
토끼의 집념  (0) 2009.08.15
대략 난감한 상황  (0) 2009.08.15
속썩이는 엄마  (0) 2009.08.15
재치 만점 학생  (0) 2009.08.15
남편과 아내의 대화  (0) 2009.08.15
by 에이아이 2009. 8. 15. 0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