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늦게 자율학습 끝나고… 학교 정문을 막 나서는데,


한 할머니 한 분이 보자기를 펼쳐놓고 연습장처럼 보이는 걸 팔고 계셨다.


학생은 마침 연습장을 다 써서 필요하던 참이라 하나 사려고


할머니에게 가까이 갔다.


그런데 어딘가 으스스한 분위기가 풍겨, 등이 오싹해졌다.

“할머니, 이 연습장 사고 싶은데 얼마예요?”

“학생, 1000원이야.”

“네, 한 권 주세요.”

 

할머니는 연습장을 건네주며, 갑자기 학생 팔을 잡더니,

“학생, 절대 연습장 제일 뒷장은 펴보지마.

특히 밤에 방에 혼자있을 때”라며, 무서운 표정으로 학생을 노려보았다.

 


학생은 좀 오싹했지만, 연습장이 맘에 들어 대충 대답하고 집에 왔다.


방에 들어와 생각해보니, 점점 무서운 생각이 들었다.


동시에 학생은 너무너무 궁금했다.

 


제일 뒷장을 펴면 무슨 일이 생길까….

그리고 경악했다. 거기엔…

 
값 500원.




 

'Hobby :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대간 아들과 어머니의 편지내용  (0) 2009.08.04
공부에 동기를 주는 명언들  (0) 2009.08.04
무서운 할머니 .. 납량특집  (0) 2009.08.04
콩글리쉬 시리즈  (0) 2009.08.04
감춰진 뒷말 찾기  (0) 2009.08.04
무조건 따라하기  (0) 2009.08.04
by 에이아이 2009. 8. 4. 1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