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나이가 개를 한마리 데리고 신문사에 왔다.

기자에게 개주인이 말했다. "기자님. 이개가 말을 해요."

기자는 믿지않았다. 귀찮은듯이 "한번 시켜보세요. 말을 하면 신문에 내게.."

개주인이 개에게 말했다. " 일요일 다음날이 무슨 요일이냐?"

그 개가 말했다. " 워-ㄹ.워-ㄹ. 워-ㄹ"

기자는 기가차서 "에이. 이양반아 장난치나?" 하였다.

개주인은 "다른 걸로 한번 더 시켜보께요"하더니

개에게 " 왕비의 남편을 뭐라고 하니?"

개는 말했다." 와-ㅇ. 와-ㅇ"

기자는 괜히 시간 빼겻다고 화를 내며 둘을 신문사 밖으로 쫓아내엇다.

개주인은 투덜거리면서 개에게 "야. 우리가 뭘 틀렷지?"

.
.
.
.
.
.
.
.
.
.

개는 이렇게 말햇다. " 왕이 아니고 왕잔가? 혹시 "

'Hobby :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머] 어느 컴맹의 일기  (0) 2009.08.03
[유머] 활 쏘기 대회  (0) 2009.08.03
[유머] 말하는 개  (0) 2009.08.03
[유머] 한석봉의 어머니  (0) 2009.08.03
[유머] 10가지 유머 모음  (0) 2009.08.03
500원 짜리 동원을 먹다.  (0) 2009.08.03
by 에이아이 2009. 8. 3. 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