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말하는 전자 저울 

에어로빅센터에 말하는 최신 전자저울이 들어왔다. 
예를 들어 40㎏인 사람이 올라가면“당신의 몸무게는 40㎏입니다” 라고 말하는 저울이었다. 

어느날 90㎏이나 되는 한 아주머니가 올라갔을 때 최신저울이 말했다. 

“일인용입니다. 한사람은 내려가 주세요.” 


②노인과 보청기 

노인 두 명이 의자에 앉아서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한 노인이 먼저 입을 열었다. 

“이봐, 나 보청기 새로 샀어. 엄청 비싼 거야.” 

다른 노인이 부러워하며 물었다. 

“그래 얼마인데?” 노인은 손목시계를 보더니 대답했다. 

“12시.” 


③개와 닭 

부정축재로 큰 부자가 된 집에 개와 닭이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개: 닭아! 요즘 넌 아침이 되었는데도 울지 않니? 
닭: 자명종이 있는데 내가 울 필요가 없잖아. 
닭: 그런데 개 너는 왜 도둑이 들어와도 짖지 않니? 
개왈,“도둑이 집안에 있는데 내가 짖긴 왜 짖냐?(^^)” 


④할머니와 운전기사 

시내버스의 부저가 고장났다. 
한 할머니가 조용히 운전수에게 가서 딱 한마디 했다. 

뭐라고 했을까?“삑~~~.” 


⑤사오정의 활솜씨 

때는 조선시대 한양. 장군을 뽑는 무과시험의 활쏘기장. 

이오정… 삼오정… 사오정이 나란히 섰다. 

이오정이 쐈다. 
화살 이 힘차게 산을 넘어갔다. 

“음…. 대전쯤 갔을 것이다.” 

삼오정이 쐈다. 
화살이 힘차게 산을 또 넘었다. 

“음…. 부산까지 갔을 것이다. 하하하.” 

이번에는 사오정이 쐈다. 
이번에는 겨우 산을 넘어갔는데. 

사오정 왈…. 

“쯔쯧… 불쌍한 일본놈들….” 


⑥임신한 개 

한 꼬마가 뚱뚱하고 배가 불룩한 개를 데리고 걷고 있었다. 
마침 지나가던 아줌마가 개를 쓰다듬으며 말했다. 

“에고~ 예뻐. 언제 출산일이에요?” 
“저기, 얘는 수놈인데요….” 


⑦임신한 아줌마 

여자아이가 임신한 옆집 아줌마를 만났습니다. 여자아기가 물었 습니다. 

“아줌마 왜 배가 불렀어요?” 

아줌마가 대답했습니다. 

“응, 이 안에는 예쁜 우리 아가가 들어있어서 그렇단다.” 

그러자 여자아기가 말했습니다. 

“그런데 어쩌다 애를 다 먹었데요?” 


⑧여자의 질투심 아내가 남편에게 물었다. 

“자기 결혼전에 사귀던 여자 있었어? 솔직히 말해봐, 응?” 
“응, 있었어.”“정말? 사랑했어?” 
“응. 뜨겁게 사랑했어.” 
“뽀뽀도 해봤어?” 
“해봤지.” 

아내는 드디어 열이 받쳤다. 

“지금도 그 여자 사랑해?” 
“그럼 사랑하지. 첫사랑인데….” 

완전히… 열이 오른 아내가… 소리를 빽 질렀다. 

“그럼 그 여자하고 결혼하지 그랬어… 엉?” 

그러자… 남편 왈…. 

“그래서 그 여자하고 결혼했잖아.”“허~~걱.” 


⑨천생연분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퀴즈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천생연분’ 이라는 단어를 빨리 설명하고 맞히는 게임이었다. 
할아버지가 문제를 설명했다. 

“우리와 같이 사이가 좋은 걸 뭐라고 하지?” 

할머니 : 웬수 

할아버지: 아니 두자 말고… 네자로 된 단어…. 

그러자 할머니 왈…. 

“평생 웬수.” 


⑩건강진단 

한 병원에서 한 사나이가 건강진단을 하는데 의사선생이 소변을 받아오란다. 그는 재빨리 집에 가서 큰 병에 가득 소변을 담아왔다. 

의사선생 : “무슨 검사하는데 이렇게 많이 가지고 오셨습니까? ” 
남자: “흠, 이왕 가져 왔으니 그대로 해 봅시다.” 

검진결과 아무 이상이 없어 사나이는 재빨리 가족에게 전화를 걸었다. 

“여보, 우리가족 모두 건강하단다…. 마음 푹 놓으라고!”

'Hobby :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머] 말하는 개  (0) 2009.08.03
[유머] 한석봉의 어머니  (0) 2009.08.03
[유머] 10가지 유머 모음  (0) 2009.08.03
500원 짜리 동원을 먹다.  (0) 2009.08.03
사오정과 대마왕의 결투  (0) 2009.08.03
[유머] 최불암 프로축구팀 골키퍼되다  (0) 2009.08.03
by 에이아이 2009. 8. 3. 21:38